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소아암 환자 위해 모발 5번 기증한 해군 남현숙 주무관
디자인팜 홍보형 43 조회수:31 220.149.182.238
2019-03-15 12:08:32
2009년부터 2년 동안 기른 생머리 잘라 5번 기증
모발기증을 위해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르는 남현숙 주무관
모발기증을 위해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르는 남현숙 주무관[해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에서 근무하는 군무원 남현숙(47) 주무관은 지난 14일 2년 만에 미용실을 찾았다.

허리춤까지 내려온 남 주무관의 머리카락은 누구보다 검고 곧았다. 미용사의 조심스러운 가위질을 거쳐 곱게 포장된 머리카락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가발을 제작하는 곳으로 보내졌다. 소아암 환자를 위한 남 주무관의 다섯 번째 모발기증이었다.

남 주무관은 2009년 초 우연히 머리카락을 기증받아 소아암 환자를 위한 가발을 만들어주는 곳이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냥 긴 머리면 되는 것이 아니라 25㎝ 이상의 길이에 염색하지 않은 생머리만 가능했다.

봉사활동에 관심이 많았던 남 주무관은 이후 머리를 더 길러 같은 해 6월 처음으로 모발을 기증했다.

남 주무관은 소아암을 앓는 아이들을 생각하며 이후로도 머리를 계속 길렀다. 다시 기증이 가능한 길이만큼 머리카락이 자라는 데 2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 그렇게 2년에 한 번씩 10년 동안 5번 모발을 기증했다. 이 기간에 파마나 염색은 할 수 없었다.

남 주무관은 "앞으로도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소중히 모발을 기르고 기증할 예정"이라며 "많은 사람이 모발기증에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작은 소망을 전했다.

hojun@yna.co.kr

댓글[0]

열기 닫기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바로가기

기부방법 안내

기부방법 안내

어린 암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캠페인에 동참하세요.

기부방법 안내
- 굳이 자르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감거나, 말릴 때 빠지는 머리카락이나 쓰레기통에 무심코 버려지던 25cm이상의 머리카락을 모아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 어린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건네주는 아주 작은 사랑 나눔 - 어머나!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어머나 운동 기부신청서 바로가기

기타안내

기타안내

정보를 입력하시면 상담원이 친절하게 상담해 드리겠습니다.

  • 김**님이 문의하셨습니다.
    2019-03-18
  • 차**님이 문의하셨습니다.
    2019-03-18
  • 이**님이 문의하셨습니다.
    2019-03-16
  • 김**님이 문의하셨습니다.
    2019-03-13
기타안내 바로가기

오시는 길

오시는 길

문의 시간 : 월~금 오전9시~오후6시 (토, 일요일, 공휴일 휴무)

(사)국제두피모발협회
- 서울특별시 성북구 대사관로8길 42 (성북동) 어머나 운동본부
오시는 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