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상담 및 문의

giv-ehai-rkat@gmai

상담시간 : 09:00~18:00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김정화, 소아암 환자 위해 둘째 아들 머리카락 기부.."변신 맘에 들어"[전문]
어머나운동본부 조회수:188 210.93.126.200
2020-05-21 15:11:21

[OSEN=선미경 기자] 배우 김정화가 둘째 아들의 머리카락을 기부하며 가족들과 함께 선행을 실천했다.

김정화는 20일 자신의 SNS에 “남자의 변신은 무죄”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과 함께 영상과 사진 여러 장을 게재하며 둘째 아들 별이의 머리카락을 기부했음을 알렸다.

먼저 김정화는 “별이가 18개월 때부터 머리를 길러보자 다짐하고 43개월이 된 지금. 이제 머리 길이도 어느 정도 되고(묶어서 내려오는 길이가 25cm는 돼야 기부를 할 수 있대요), 드디어 오늘 헤어 컷트하러 왔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그동안 딸이라는 오해도 많이 받았었고, 딸 갖고 싶어 여자 아이처럼 키우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었고요. 아이 성향이 바뀔까 걱정된다는 이야기도 들어봤어요.하지만 일일이 제가 매번 다 설명을 해드릴 수 없었기에 속상할 때도 있었지만 웃어 넘긴 일도 많았었거든요”라고 토로했다.

김정화는 “하지만 이제 그런 오해 받을 일도 설명해야 할 일도 없어졌네요. 완벽한 남자 아이로 돌아왔습니다. 다행이 예쁘게 커트도 해주셔서 저의 별이의 변신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라고 전했다.

 

 

김정화는 앞서 지난해 11월 방송됐던 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 출연해 둘째 아들인 유별 군의 머리카락을 기르는 이유에 대해서 “소아암 환자를 위한 가발을 만드는 곳에 기부하고 싶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드디어 김정화가 바라던 일을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된 것.

김정화는 긴 글과 함께 머리카락을 자르고 있는 유별 군의 모습을 담은 영상과 전후의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김정화의 입장 전문

남자의 변신은 무죄. 

별이가 18개월 때부터 머리를 길러보자 다짐하고 43개월이 된 지금. 이제 머리 길이도 어느 정도 되고(묶어서 내려오는 길이가 25cm는 돼야 기부를 할 수 있대요), 드디어 오늘 헤어 컷트하러 왔습니다.

사실 그동안 딸이라는 오해도 많이 받았었고, 딸 갖고 싶어 여자 아이처럼 키우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었고요. 아이 성향이 바뀔까 걱정된다는 이야기도 들어봤어요.

하지만 일일이 제가 매번 다 설명을 해드릴 수 없었기에 속상할 때도 있었지만 웃어 넘긴 일도 많았었거든요.

하지만 이제 그런 오해 받을 일도 설명해야 할 일도 없어졌네요. 완벽한 남자 아이로 돌아왔습니다.

다행이 예쁘게 커트도 해주셔서 저의 별이의 변신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 /seon@osen.co.kr

[사진]김정화 SNS

http://osen.mt.co.kr/article/G1111313277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