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상담 및 문의

giv-ehai-rkat@gmai

상담시간 : 09:00~18:00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여기는 일본] 세계서 머리카락 가장 긴 18세 여성, 싹둑 잘라 기부하다
어머나운동본부 조회수:325 210.93.126.200
2020-03-23 09:52:13

태어나서 처음으로 머리카락을 잘라 ‘헤어 도네이션'(Hair donation·머리카락 기부)에 참여한 10대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 아사히 신문 등 현지언론은 ‘세계에서 머리카락이 가장 긴 10대’로 지난해 3월 기네스 세계기록을 세운 가고시마현 이즈미시(鹿児島県出水市)의 가와하라 게이토(18)가 태어났을 때부터 계속 길러온 머리카락을 처음으로 잘라 의료용 가발을 만드는데 기부한다고 보도했다.

기네스 기록이 된 지난해 3월 게이토의 머리카락 길이는 155.5㎝. 현재까지 170㎝ 넘게 머리카락을 기른 게이토는 최근 머리카락의 절반 이상을 싹둑 잘랐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게이토가 머리카락을 기르기 시작한 이유는 출생 직후 머리 피부에 반점이 생겨 수술을 했는데 그 상처를 감추기 위해서였다. 아버지 유이치(49)씨는 "딸의 머리손질은 우리집의 일상 업무였다"면서 "아내가 딸의 머리카락을 씻기면 나는 건조시키는 것이 하루일과였다"고 말했다.



게이토가 애지중지하던 머리카락을 잘라 기부한 이유는 있다. 재작년 여름 자신이 좋아하는 배우가 머리카락을 잘라 ‘헤어 도네이션’을 홍보하고 있는 것을 보고 자신도 해야겠다는 결심을 한 것. 게이토는 "내 머리카락이 환자의 기분을 조금이라도 밝아지게 한다면 좋겠다"면서 "기네스 기록은 큰 추억거리로 계속 남을 것이기 때문에 전혀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아버지 유이치씨도 "딸의 키보다도 더 길었던 머리카락이 순식간에 사라졌다. 머리카락 기부를 생각한 딸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강보윤 도쿄(일본) 통신원 lucete1230@naver.com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403601010#csidxe9afb7398dd7b4e9474cab1ef15dfdf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