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상담 및 문의

giv-ehai-rkat@gmai

상담시간 : 09:00~18:00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소아암 환자에 도움됐으면..." 육군 중위 모발 기부 화제
어머나운동본부 조회수:167 210.93.126.200
2020-03-23 09:42:57

군수사령부 소속 최령 중위, 2년3개월 기른 33㎝ 모발 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부

군 소속 여군 중위가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자신의 모발을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육군 군수사령부에서 복무 중인 최령 중위(28·여)다.


모발 기부는 파마와 염색, 시술을 비롯한 화학성분이 없는 25cm 이상의 자연모여야만 가능하다.

최 중위는 2016년에 장교로 임관하면서부터 2년 3개월간 33cm 까지 머리를 길렀는데, 최근 머리카락을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부했다.

대학을 다니던 시절에 봉사활동을 하면서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모발 기부'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 중위는 고된 항암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탈모로 인해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가발이 정서적으로 큰 위안이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모발 기부를 준비했다.

최 중위는 "군 복무를 하면서 긴 머리카락이 조금은 불편하기도 했지만, 이렇게 누군가에게 작으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다행"이라며 "두 번째 모발 기부를 위해 또 다시 머리카락을 길러야겠다"고 다짐했다.

최 중위의 선행은 이 뿐만이 아니다. 대학생 시절인 2013년부터 매달 장애청소년 사회문화센터(에반젤리)를 찾아 장애아동과 청소년의 문화활동을 도와온 최 중위는 군 복무 중에도 자신의 휴가를 활용하여 5년째 봉사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다.

또, 조혈모세포 기증을 통해 백혈병 등 난치성 혈액종양 환우들에게 큰 기적이 될 수 이야기를 듣고 지난 2013년 기증희망등록 후 5년째 기다리고 있다.

병마와 싸우며 고통 받고 있는 누군가에게 '작은 희망'이 되고 싶다는 최 중위는 군에서 정례적으로 실시하는 헌혈에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