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상담 및 문의

giv-ehai-rkat@gmai

상담시간 : 09:00~18:00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김정화, 아들 머리카락 소아암 환우에 기부…"머리 길렀던 이유" [전문]
어머나운동본부 조회수:147 210.93.126.200
2020-03-19 09:19:43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김정화가 소아암 환우에 기부하기 위해 길렀던 아들의 머리카락을 잘랐다.  
 
< !--/* TargetingGates */-- >
 
< !--/* TargetingGates */-- >

김정화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머리를 자르는 아들 유별 군의 영상과 사진을 올리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김정화는 "별이가 18개월부터 머리를 길러보자 다짐하고 43개월이 된 지금..이제 머리 길이도 어느 정도 되고(묶어서 내려오는 길이가 25cm는 돼야 기부할 수 있대요) 드디어 오늘 헤어 커트하러 왔다"며 "사실 그 동안 딸이라는 오해도 많이 받았고 딸 갖고 싶어 여자아이처럼 키우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아이 성향이 바뀔까 걱정된다는 이야기도 들어봤다"고 털어놨다.  

김정화는 "하지만 이제 그런 오해 받을 일도 설명해야 할 일도 없어졌다"며 "다행히 예쁘게 커트 해주셔서 저는 별이의 변신이 아주 마음에 든다"며 후련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정화는 지난해 11월 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 출연, 가족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당시 유별 군은 긴 헤어스타일로 이목을 끌었고, 김정화의 남편 유은성은 "미소가 아름다운 남자다. 여자가 아니다. 머리는 일부러 기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화 역시 "부모 욕심에, 소아암 아동을 위한 기부를 위해 1년 4개월째 머리카락을 기르고 있다"고 기부 목적으로 머리를 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002210100155210010177&servicedate=20200220

< !--/* TargetingGates */-- >
 
< !--/* TargetingGates */-- >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