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합천 어린이집 교사 유예진 씨, 소아암 환아 가발 제작 위한 생머리 기부
디자인팜 홍보형 43 조회수:100 210.93.126.200
2020-01-07 11:05:15
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모발 기부에 동참한 유예진 씨가 단발머리가 되어 어린이집에서 아이들 교육에 전념하고 있다.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모발 기부에 동참한 유예진 씨가 단발머리가 되어 어린이집에서 아이들 교육에 전념하고 있다.

경남 합천에서 '해맑은 어린이집' 교사로 일하는 유예진(25) 씨는 최근 긴 생머리를 싹둑 잘랐다. 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가발 제작에 자신의 모발을 기부하기 위해서다.

유 씨는 동료 교사로부터 항암치료 중에 탈모가 발생하는 소아암 어린이들의 정서지원 사업으로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서 모발 기부자들의 도움을 받아 가발을 지원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가발 하나를 만들려면 200명분의 머리카락이 필요하다고 했다. 파마나 염색한 머리카락은 안 된단다. 모발 길이도 25㎝ 이상이어야 했다.

이야기를 들은 그녀는 매달 자르는 머리카락이 소아암 어린이의 스트레스를 낮추는 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는 사실에 결심했다.

'머리를 25㎝ 이상 기르자!'

그녀는 짧아진 머리를 만지며 쑥스러운 듯 입을 열었다. "처음에는 망설였어요. 제 머리를 잘라 전달한다는 게 약간 꺼림칙하기도 하고, 도움이 될까라는 의구심도 들었고요." 수줍은 듯 그녀는 계속 말을 이어갔다. "하지만 자르면 버려질 머리카락이 소아암 어린이의 머리에서 다시 꽃핀다고 생각해보세요. 소아암 어린이의 고민 중 하나라도 덜어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더 망설일 필요가 없었죠."

그녀는 고등학생 때부터 청소년 자원봉사단체에 가입해 농촌봉사, 노인시설봉사, 아파트 단지 내 홀몸노인 방문 등 봉사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대학교 때는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재난지역 등에서도 봉사활동을 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는 대구의 봉사활동 단체인 '비앤채'(비움과 채움)에서 주말 봉사 위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봉사를 하는 특별한 이유는 없어요. 그저 나 자신이 즐거워서 하는 거예요. 평소 여행을 즐기는 편인데 여행을 하면 온전한 나 자신을 찾는 기분이 들거든요. 봉사도 하나의 여행 같은 거라고 생각해요"라고 했다.

 

출처:http://news.imaeil.com/NewestAll/2017062900001466856

댓글[0]

열기 닫기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바로가기

기부방법 안내

기부방법 안내

어린 암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캠페인에 동참하세요.

기부방법 안내
- 굳이 자르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감거나, 말릴 때 빠지는 머리카락이나 쓰레기통에 무심코 버려지던 25cm이상의 머리카락을 모아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 어린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건네주는 아주 작은 사랑 나눔 - 어머나!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어머나 운동 기부신청서 바로가기

오시는 길

오시는 길

문의 시간 : 월~금 오전9시~오후6시 (토, 일요일, 공휴일 휴무)

어머나
- [머리카락보내실주소]서울특별시 노원구 화랑로45길 24 (월계동)3층
오시는 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