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소아암 환자위해 머리카락 기부한 여대생들
디자인팜 홍보형 43 조회수:95 210.93.126.200
2020-01-23 16:12:32
대구에 사는 20대 여대생이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수년간 기른 머리카락을 잘라 기부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5일 대구과학대에 따르면 이 학교에 재학 중인 서세라 씨(20·방송헤어 전공 1학년)가 지난 2일 교내에서 열린 `학과 예술제`에서 길이 60㎝가 되는 자기 머리카락 절반을 잘라 기증했다. 서씨는 모발을 기증하기 위해 4년 넘게 머리카락을 길러왔다.

서씨가 모발 기증을 생각한 건 16살 때부터였다.
 

그는 중학교 3학년 때 병원에 봉사활동을 하러 갔다가 가을에도 고깔모자를 쓰고 있던 한 소아암 환자를 만난 것이 계기가 돼 모발 기증을 결심했다. 항암 치료 탓에 머리카락이 빠져 모자를 쓸 수밖에 없었던 소아암 환자들에게 가발을 선물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때부터 서씨는 줄곧 머리카락을 길렀고 혹시나 모발이 상할까 봐 염색이나 파마 한 번 하지 않았다. 이날 같은 학과 한지우(20)·김강은(20) 씨도 각각 20㎝가량 모발을 잘라 기증했다. 대학 측은 가발 제작업체에 의뢰해 이들이 기증한 머리카락으로 가발을 만든 뒤 소아암 환자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서씨는 "지금부터 다시 머리를 길러 가발 재료로 사용할 만큼 자라면 또다시 잘라 기증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 우성덕 기자]

 

출처: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17/06/376867/

댓글[0]

열기 닫기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바로가기

기부방법 안내

기부방법 안내

어린 암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캠페인에 동참하세요.

기부방법 안내
- 굳이 자르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감거나, 말릴 때 빠지는 머리카락이나 쓰레기통에 무심코 버려지던 25cm이상의 머리카락을 모아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 어린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건네주는 아주 작은 사랑 나눔 - 어머나!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어머나 운동 기부신청서 바로가기

오시는 길

오시는 길

문의 시간 : 월~금 오전9시~오후6시 (토, 일요일, 공휴일 휴무)

어머나
- 강원도 원주시 호저면 광학로89(광격리628)어머나운동본부
오시는 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