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암 환아 등 27명에 '완치메달'
디자인팜 홍보형 43 조회수:43 210.93.126.200
2020-03-09 10:02:00

화순전남대병원에서는 최근 '소아암·백혈병·희귀질환 완치잔치'가 열렸다. 완치 판정을 받은 27명의 환아들이 의료진 등과 함께 축하 케이크를 받고 있다. ⓒ 화순전남대병원

[프라임경제]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직무대행 신명근)에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 의료진의 희망찬 웃음과 박수갈채가 울려퍼졌다. '제19회 소아암·백혈병·희귀질환 완치잔치'가 최근 병원내 대강당에서 열렸다. 
 
신명근 원장직무대행·국훈 전 전남대어린이병원장(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백희조 소아청소년과장 등 의료진들은 이날 27명의 환아들에게 일일이 완치메달을 걸어주었다. 
 
최원식 화순교육지원청 교육장, 최영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광주전남지회장, 김정주 (사)사랑을 맺는 해피트리 이사 등도 참석, 완치 환아와 가족들에게 축하인사를 전했다.
 
이날 '다이아몬드 블랙판 빈혈'이라는 선천성 희귀질환을 치료받고 완치메달을 받은 전 모(13)양은 "정성스럽게 보살펴주고 완치희망을 준 의료진과 부모님께 감사드린다"며 "원내의 '여미사랑병원학교'에서 수업도 계속 받을 수 있어 더욱 좋았다"고 완치사례담을 발표했다.
 
신명근 원장직무대행은 "매년 새해초 소아암 환아들의 완치잔치를 열어 축하와 함께 새로운 희망을 전하고 있다"며 "투병중인 암환자들의 행복한 치유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화순전남대병원은 2004년 개원 이후 소아암·백혈병·희귀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900여명의 환아들을 치료해 왔다. 그 중 완치자가 6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소아암 환경보건센터·호남권 희귀질환센터를 운영하며 치료연구에도 힘쓰고 있다.
 
병원내 '여미사랑 병원학교'도 운영중이다. 입원치료로 장기간 수업받지 못하는 환아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각종 치유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여미'는 화순의 옛 지명이다.
 

댓글[0]

열기 닫기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바로가기

기부방법 안내

기부방법 안내

어린 암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캠페인에 동참하세요.

기부방법 안내
- 굳이 자르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감거나, 말릴 때 빠지는 머리카락이나 쓰레기통에 무심코 버려지던 25cm이상의 머리카락을 모아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 어린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건네주는 아주 작은 사랑 나눔 - 어머나!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어머나 운동 기부신청서 바로가기

오시는 길

오시는 길

문의 시간 : 월~금 오전9시~오후6시 (토, 일요일, 공휴일 휴무)

어머나
- 강원도 원주시 호저면 광학로89(광격리628)어머나운동본부
오시는 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