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소아암 환자 위해 2년 기른 머리카락 기부한 여순경
디자인팜 홍보형 43 조회수:1798 210.93.126.200
2020-05-21 15:42:03

여자 경찰관이 소아암을 앓는 환자를 위해 2년간 머리카락을 길러 기부했다.

포항 남부경찰서는 송도지구대에 근무하는 문태현 순경(29)이 소중하게 기른 자기 머리카락을 잘라 한국 백혈병 소아암 협회에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문 순경은 2년 전 인터넷을 통해 소아암 환자에게 기증하는 가발 하나를 만들려면 30명 이상 모발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머리카락을 기르기로 했다.


문 순경은 "작은 나눔이지만 아픈 친구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다"며 "앞으로 계속 머리카락을 길러 소아암 환자를 위해 기부하겠다"고 말했다.지구대에 근무하며 2년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30cm 길이로 잰 뒤 잘라 지난주 우편으로 소아암 협회에 보냈다.

포항이 고향인 문 순경은 2015년 4월 경찰에 들어와 송도지구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댓글[0]

열기 닫기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고민 상담란 바로가기

기부방법 안내

기부방법 안내

어린 암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캠페인에 동참하세요.

기부방법 안내
- 굳이 자르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감거나, 말릴 때 빠지는 머리카락이나 쓰레기통에 무심코 버려지던 25cm이상의 머리카락을 모아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 어린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건네주는 아주 작은 사랑 나눔 - 어머나!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어머나 운동 기부신청서 바로가기

오시는 길

오시는 길

문의 시간 : 월~금 오전9시~오후6시 (토, 일요일, 공휴일 휴무)

어머나
- 어머나운동본부
오시는 길 바로가기